변화를 위해 가장 효율적인 세계 최대 온라인 캠페인 커뮤니티

우즈벡 아이들의 눈물로 만들어진 지폐

우즈벡 아이들의 눈물로 만들어진 지폐
  
  

 

이것이 왜 중요한가

우즈베키스탄은 세계 6위의 목화생산국이며 세계 5위 목화수출국으로, 목화는 국부(國富)를 가져다 주는 하얀 황금 (White Gold)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목화의 생산과 거래는 구소련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20년간 독재 중인 카리모프 정권에 귀속이 될 뿐, 농민들의 삶은 날로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이 일에 아동들이 강제노동에 동원된다는 것입니다. 목화 수확기가 되면 우즈벡의 아이들은 학교 대신 목화밭으로 보내져서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맨 손으로 목화를 따는 일을 합니다. 이러한 아동강제노동은 우즈벡 전역에 걸쳐서 약 150~200만의 아이들이 동원되는 것으로 보고가 되고 있으며, 하루에 10kg에서 50kg의 목화 수확량이 할당됩니다. 만일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경우에는 체벌이 가해질 수 있으며 학교 성적이 떨어질 것이라는 협박을 당하기도 합니다.


한국의 시민들은 이러한 우즈벡 아동의 강제노동에 대해서 떳떳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국조폐공사는 대우인터네셔널과 합작으로 우즈벡에 공장을 세워, 우즈벡 아이들이 딴 목화로 지폐를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세계의 시민들이 우즈벡 목화의 사용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 차례입니다. 조폐공사에 우리가 사용하는 지폐가 우즈벡 아이들에 대해서 떳떳할 수 있도록 우즈벡 목화의 사용을 중지하라는 서명을 해주세요!


관련자료 링크: 5월의 기억, 광주에서 우즈벡까지 (2013.5.14 경향신문 기고) http://www.apil.or.kr/1320

Human Rights Watch 발행 2012년 우즈베키스탄 목화수확 인권리포트 http://www.apil.or.kr/1287

게재 May 27, 2013
부적합한 내용으로 신고합니다
복사 하시려면 클릭하십시오: